vixx leo & n rps fanpage webzine

 

 

 

생각해보니 처음으로 연성 욕구를 느끼게 해준 것도 택엔이고, 합작 욕구를 느끼게 해준 것도 택엔이었네요. 살면서 이렇게 그림 그리는데 집중해본 적은 처음이었어요. 그리는 도중에 외부적인 일로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많이 힘겨웠는데, 그럼에도 완성하리라 결심하고 무사히 제출하였습니다! 택엔을 위한 사랑은 상상 이상으로 컸나 봅니다. 이런 기회를 주신 택엔웹진에 감사드립니다

 

 

 

 

 

후기 - Fanart by. ユウ助(Yuusuke)
후기 - Fanart by. 砂雪(Sayuki)
후기 - Fanart by. LRealstars★
후기 - Fanart by. 사랑
후기 - Fanart by. 모카
후기 - Fanart by. 두뉴
후기 - Calligraphy by. 까보
후기 - 애별리고(愛別離苦) by. 익명
후기 - 사랑은 아니었다. by. 익명
후기 - 누가 그를 하찮은 형이라 했는가. by. 익명
후기 - Salvatio by. D. 에르타
후기 - 꽃잎놀이 by. 허브
후기 - 사랑의 죽음 by. 춘몽
후기 - 소년과 소년의 청춘 by. 청
후기 - Our Happy Ending by. 창문
후기 - 힐링이 필요해 by. 징어
후기 - Nostalgia (노스텔지아), Video by. 이든
후기 - 아름다운 밤에 by. 연애
후기 - Love Sex Magic by. 새루
후기 - 인어소년 by. 몽환의 오류